9월 27일(현지시간) 스티펄 뉴욕 오피스에서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사장(오른쪽)과 론 크루셥스키 스티펄 회장이합작회사 'SF 크레딧파트너스' 설립을 위한 계약 체결 후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9월 27일(현지시간) 스티펄 뉴욕 오피스에서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사장(오른쪽)과 론 크루셥스키 스티펄 회장이합작회사 'SF 크레딧파트너스' 설립을 위한 계약 체결 후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한국투자증권(사장 정일문)은 미국 종합금융회사 '스티펄 파이낸셜(이하 스티펄)'과 인수금융 및 사모대출을 전문으로 하는 합작회사 설립 계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계약은 27일(현지시간) 스티펄 뉴욕 오피스에서 김남구 한국금융지주 회장과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사장, 스티펄의 론 크루셥스키 회장과 빅터 니시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양사 경영진은 합작회사 출범을 위한 최종 계약서에 날인하고, 사업부문별 전략적 제휴를 위한 계약서도 체결했다.

합작회사 'SF 크레딧파트너스'는 연내 정식 출범 후 미국 현지에서 인수금융 및 사모대출 사업에 주력할 예정이다. 특히 법적 제약으로 인해 글로벌 대형 은행의 참여가 제한적인 미들마켓(중견기업 대상 시장) 론 시장을 중심으로 딜 소싱과 상품개발 역량을 확대해 간다는 방침이다. 이사회 승인과 출자 등의 과정을 거쳐 최종적으로 한국투자증권의 자회사로 편입되며, 한국투자증권은 향후 5년에 걸쳐 1억5천만 달러를 투자할 계획이다.

또한 이번 전략적 제휴를 통해 한국투자증권과 스티펄은 비즈니스 부문간 긴밀한 협력 체계를 구축하고, 양사의 금융역량과 전문성을 공유하기로 했다. 신규 사업 발굴 및 협업 기회를 함께 모색하는 것은 물론, 인력 및 상품 교류를 확대하여 주식중개, IB자문, 자산관리 등 다방면에서 글로벌 경쟁력을 높이는데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김남구 회장은 "이번 협력을 통해 양사는 새로운 시장에 진출하고, 고객들에게도 한결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미국에서 새로운 사업기회를 계속 발굴하여 한국투자증권의 장기적인 성장세를 이어가겠다"고 강조했다.

정일문 사장은 "스티펄은 한국투자증권의 미국 시장 진출에 필요한 최적의 파트너"라면서, "캐피탈 마켓, 리서치, 세일즈&트레이딩, 자산관리 등 여러 사업부문에서 협업 및 인력 교류가 이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스티펄의 론 크루셥스키 회장 역시 "합작회사를 계기로 한국투자증권과 다방면으로 교류하며 레버리지 금융상품과 대출 솔루션을 비롯한 서비스 역량 전반을 높이는데 기회가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밝혔다.

스티펄 파이낸셜은 1890년에 설립돼 올해로 창립 132년을 맞이한 미국의 종합금융회사다. 증권사ㆍ은행ㆍ자산운용사 등 여러 금융 계열사를 보유하고 있으며, 자산관리와 기업금융, 리서치 등에서 꾸준히 업계 내 상위권을 유지하고 있다. 작년 말 기준 자산규모는 340억 달러(약 48조 5천억원), 자본은 50억 달러(약 7조 1천억원)다.

저작권자 © 뉴스브라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